LTE의 글로벌화와 4G의 하락 – Mobile World Live

LTE의 글로벌화와 4G의 하락

13 NOV 2017

4G 기술의 가용성은 계속해서 글로벌한 수준에서 확대되고 있지만 4G 속도는 정체되었고 심지어 세계에서 가장 발달된 LTE 시장 중 일부에서는 감소했다고 오픈시그널은 밝혔습니다.

이 무선 매핑 회사는 자신의 최신 State of LTE 보고서(7월과 9월 말 사이의 77개국에서 LTE 성능을 측정)에서 20Mb/s 이상의 평균 4G 데이터 속도를 가진 “최고 성능의 국가들”의 수가 증가하기보다는 하락하고 있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오픈시그널(OpenSignal)은 최근의 보고서(6월말까지의 3개월을 다루었음) 이래로 어떤 새로운 국가도 “40Mb/s 클럽”에 합류하지 못했으며 50Mb/s 장벽을 초과하는 것은 달성하기 힘들다고 덧붙였습니다.

실제로 이전 LTE 보고서에서 오픈시그널은 평균 4G 다운로드 속도에서 50Mb/s를 초과하여 새로운 기준을 세우는 국가를 곧 보게 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그러나 최근 조사에서 가장 근접한 시장은 평균적으로 46.6Mb/s를 보여준 싱가포르였습니다.

평균 다운로드 속도 30Mb/s를 가진 국가의 수가 6월 보고서의 14개국에서 13개국으로 줄었으며, 한편 42개 국가는 20Mb/s 이상의 속도를 유지함으로써  6개월 전의 45개국에서 줄어들었습니다.

“1년 전, 4G 속도는 세계적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었고 머지 않아 우리는 처음으로 50Mb/s 이상의 국가를 보게 될 것 같았습니다. 이제 모바일의 속도가 정체된 것으로 보입니다,”라고 이 회사는 언급했습니다.

선진 시장

반면에 모든 것이 부정적인 것만은 아니었습니다. 오픈시그널은 마지막 6개월 동안 일반적인 다운로드 데이터 속도가 16.2Mb/s에서 16.6Mb/s로 약간 개선되었다는 점에 주목했습니다.

이것은 개발 도상국에서 평균적인 데이터 속도가 증가하고 있고 이것이 선진국 시장의 모든 하락을 상쇄하고 있다는 의미입니다.

오픈시그널은 전체 LTE 속도의 하락은 반드시 부정적인 것만은 아니라는 점에 주목하면서, 시장이 “LTE 기술 진화에서 안정기에 도달”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회사는 “선진국에서의 4G 선도자들은 스스로의 LTE-Advanced 인프라를 구축했고 이제 모든 고객들을 이런 새로운 고성능 네트워크로 데려오는 데 집중하고 있습니다.”라고 언급하면서 다음과 같이 덧붙였습니다. “한편 개발도상국에서의 사업자들은 대부분 최초 LTE 공개를 완료했으며 고객들을 3G에서 4G로 전환하고 있습니다.”

가용성 증가

그런 목적을 위해, 이제는 속도보다는 가용성에 더 크게 집중합니다. 오픈시그널은 보고서에 “다뤄진 거의 모든 국가”에서 4G 사용이 증가한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이 연구가 발견한 바로는, 2016년 9월말의 33개국에서 증가한 50개 국가가 해당 시간의 70퍼센트 이상 동안 LTE 신호를 제공할 수 있었습니다.

“엘리트 국가”에서의 가용성도 증가하고 있으며, 20개 국가는 80퍼센트 이상의 4G 신호를 달성함으로써 6개월 이전에 16개국이 그런 위업을 달성한 것과 비교됩니다.

한편 한국과 싱가포르 2개국은 간신히 90퍼센트의 경계를 넘어섰습니다.

Author

Mobile World Live

Mobile World Live is the online service dedicated to providing the mobile industry with daily news coverage & analysis of the biggest global market developments.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