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기후 이점, 에너지 증가를 상쇄할 것으로 예상 – Mobile World Live

5G 기후 이점, 에너지 증가를 상쇄할 것으로 예상

24 OCT 2019

MWC19 로스앤젤레스 최신 소식: 5G 지원 애플리케이션은 환경 이니셔티브에 크게 기여하며, 이러한 기여도는 새 액세스 기술 채택으로 인해 발생하는 에너지 사용량의 증가보다 훨씬 크다.

목요일 기조연설의 패널 세션에서 기술, 모바일 및 에너지 산업의 대표자들은 무선 및 기타 혁신이 탄소 배출과 환경 문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논의했다.

HP 엔터프라이즈(HP Enterprise)의 지속 가능성 담당 최고 책임자 크리스토퍼 웰리스(Christopher Wellise, 사진 오른쪽에서 두 번째)는 5G가 전력 소비의 순증가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으나, 사회에 기여하는 이점은 전력의 추가 사용량보다 훨씬 클 것이라고 말했다. “무엇이 되든, 기회는 무한할 것입니다.”

그는 이러한 기회가 데이터 처리의 새로운 능력 등 여러 부문과 이니셔티브를 아우른다고 덧붙였다.

“2025년에는 모든 데이터의 3분의 2가 현장에서 생성될 것으로 예상되며 더 이상 중앙집권화된 한 곳에서 발생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러한 변화는 농업 분야, 스마트 도시, 스마트 공장 현장에서 일어나고 있습니다.” 웰리스가 말했다. “컴퓨터가 있는 곳으로 데이터를 옮기는 게 아니라, 데이터가 있는 곳으로 컴퓨터를 옮겨야 합니다. 데이터를 처리하는 것보다 데이터를 옮기는 데 훨씬 많은 에너지가 필요합니다.”

스마트 솔루션

버라이즌(Verizon)의 지속 가능성 담당 최고 책임자이자 ICT 지속 가능성 조직 GeSI의 회장 제임스 고언(James Gowen)은 5G가 더 많은 에너지를 사용할 “가능성”이 있지만, 애플리케이션의 영향이 중요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데 동의했다.

그는 “[5G는] 단연코 기후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버라이즌의 작업을 전 세계의 회사와 결합하면 우리는 협업할 수 있는 방식을 찾을 수 있습니다. 결국 지속 가능성은 우리 모두가 해야 하는 일이기 때문입니다.”

미국 국립 재생 가능 에너지 연구소의 부소장 더그 아렌트(Doug Arent, 사진 오른쪽 끝)는 다음과 같이 덧붙였다. “스마트 솔루션의 요소는 탈탄소화 미래의 핵심입니다. 스마트 그리드, 인터랙티브 건물이자 스마트 모빌리티 플랫폼은 에지 컴퓨팅, AI, 머신 러닝 및 예측 알고리즘과 결합하여 예측 능력을 제공합니다.”

이 세션은 무선 기업들 사이에서 산업의 탄소 발자국을 대폭 줄이려는 행보가 증가하는 가운데 진행되었다. 지난달 버라이즌을 포함한 전 세계 이동 통신사 중 50개가 넘는 회사들이 GSMA 기후 행동 이니셔티브에 가입했다.

Author

Mobile World Live

Mobile World Live is the online service dedicated to providing the mobile industry with daily news coverage & analysis of the biggest global market developments.

Read more